2022.01.19 (수)

  • 맑음동두천 -8.0℃
  • 흐림강릉 -0.5℃
  • 맑음서울 -6.5℃
  • 대전 -1.9℃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2.8℃
  • 비 또는 눈광주 1.2℃
  • 흐림부산 4.1℃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7.6℃
  • 맑음강화 -6.2℃
  • 흐림보은 -2.8℃
  • 흐림금산 -2.1℃
  • 구름조금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2.1℃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인과동체(因果同體)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우리는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로 인해 거대한 산 전체가 탔다”는 기사를 보고,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원인이 되어, ‘거대한 산 전체가 탔다’는 결과를 만들었다고 이해한다.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은 원인(原因)과 결과(結果)라는 인과관계(因果關係) 속에 존재할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사람들은 원인과 결과를 구분하여, 원인에서는 취지와 목적을 찾고, 결과에서는 완성도에 따라 만족이나 좌절을 하게 된다. 하나의 단순한 사건으로만 보면, 위 사건에서 ‘거대한 산 전체가 탄 것’이 결과로 끝나고 말지만, 삼라만상 전체의 시간과 공간 속의 연속성 차원에서는 위 사건뿐만 아니라, 다른 어떤 사건의 결과라 할지라도, 그 결과는 다시 새로운 원인이 될 수밖에 없다.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거대한 산 전체를 태우고, 산 전체가 타서 나무들이 다 죽고, 나무들이 다 죽어 산사태가 나고, 산사태가 남으로 계곡이 생기고, 계곡이 생겨 사람들이 모이고,,, 하나의 담배꽁초 사건이 계속 다른 사건으로 이어지는 연속성에서, 우리는 삶 속의 결과가 결과로 끝나는 것은 하나도 없고, 결과는 새로운 원인

갤러리

물류역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