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15.0℃
  • 흐림강릉 17.9℃
  • 흐림서울 17.0℃
  • 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6.4℃
  • 맑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17.1℃
  • 맑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6.6℃
  • 구름많음제주 21.0℃
  • 흐림강화 15.7℃
  • 흐림보은 15.2℃
  • 흐림금산 15.2℃
  • 맑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6.6℃
기상청 제공

TOP 9 파블로 피카소 / 누드와 푸른 잎사귀와 흉상

파블로 피카소 / 누드와 푸른 잎사귀와 흉상

약 1117억

URL복사

"모든 화가가 그렇지만, 나 역시 결국에는 여자를 그리는 화가다."


- 파블로 피카소

 

 

 

이 그림은 2위에 오른 <꿈>과 마찬가지로 피카소가 스물여덟 살 연하 애인 마리-테레즈 월터를 그린 것이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미술 작품을 사고팔 때는 소장기록이 가장 중요한데, 소장 기록이 불분명할 때는 진위 논란에 휩쓸릴 수도 있기때문에 값을 올리기 쉽지않다. 반면에 소장 기록이 분명할 때는 진품이라는 걸 따로 입증할 필요가 없을 뿐더러 그림의 가치도 몇 배로 올라간다. <누드와 푸른 잎사귀와 흉상>의 소장 기록은 더없이 훌륭하다. 이 그림은 자가 자체의 미술사적 중요성을 바탕으로, 소장 기록, 전시 기록, 그림 속 뒷이야기(마리-테레즈 월터와 관계)등 다른 여건까지 모두 갖춘 작품이다. 비싼 그림의 '공식'에 잘 들어맞는 그림 인것이다. 그러니 이 그림은 어렵지 않게 비싼 가격에 팔릴 수 있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허수아비 논법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아침 차를 타고 수도권 외곽을 달리면서 황금빛으로 물든 가을 들녘을 볼 수 있었다. 나는 20년 전, 모 신문사에 기고한 칼럼 ‘옐로우 카드’에서 “노랗게 물든 가을 황금들녘이 정부와 사회와 국민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주고 있다”고 언급한 이후, 매해 가을 들녘을 볼 때마다 옐로우 카드를 연상해왔다. 그래서 어제 가을 황금들녘이 우리나라에 주는 경고의 메시지도 생각해봤다. 나는 “대선정국으로 인해 불거진 굵직한 사건들을 제대로 매듭 짓지 않고, 정쟁으로 대충 넘긴다면, 우리나라의 미래가 밝지 않다.”는 황금들녘이 주는 경고의 메시지를 쉽게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우리 국민이 진영논리에 의해 한쪽으로 치우쳐 편향된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거나, 특히 대선후보들의 공약이나 경선 토론회에서 주장하는 정책에 대해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한다면, 역시 우리의 미래가 밝지 않다.”는 메시지로도 들렸다. 어제 오후 돌아오면서 차를 잠깐 세우고 아침에 지났던 가을 들녘을 자세히 봤더니, 탐스러운 낟알을 노리는 참새 떼를 쫓아내기 위해 나무, 짚, 옷가지 등으로 만든 농부 모습의 허수아비도 여기저기 서있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허수아비가 거리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