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3.2℃
  • 구름조금서울 -6.7℃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0.8℃
  • 흐림강화 -7.0℃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2016년 상반기, 수출시장 전망 '호조'

한국무역보험공사 "세계경제 완만한 회복세"

URL복사

무역보험공사에 따르면, 2016년 상반기 우리기업들의 수출시장 전망은 세계경제의 완만한 회복세, 전년도 대비 기저효과 등으로 2015년 대비 소폭 증가세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김영학)는 14개 국외지사장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6년 상반기 지역별 수출시장 및 대금결제위험도 전망’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6년 세계경제는 선진국 중심의 경기회복, 확장 거시경제정책, 국제유가 및 원자재 가격 안정세 등에 힘입어 회복세를 보이겠지만 중국 등 신흥국 경기 둔화에 따른 세계무역 감소, 미국 금리인상 충격 등의 하방압력이 존재하는 바, 지역별 변수를 감안한 위험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역보험공사 김영학 사장은 “2015년 전 세계적 교역량 감소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나라 수출은 중소중견기업의 수출기업화와 수출품목 다변화 노력 등으로 주요국 대비 선전하며 사상 처음으로 세계 수출 6위 진입이 예상된다.”며, “2016년에도 부정적 대외여건에 매몰되지 않고, 우리수출 경기가 제 궤도에 올라설 수 있도록 무역보험공사는 우리 기업들이 수출 시장에서 겪을 수 있는 리스크를 제거하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전했다.



정재용(LA), 이경래(뉴욕) 미국 지사장은 “미국의 경우 완전고용 수준의 낮은 실업률(`16년 예상치 4.6%) 및 강달러 지속에 따른 실질구매력 상승 등으로 내수시장을 중심으로 `15년 실적치를 상회하는 양호한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휴대폰, 가전, 자동차 등 전통적인 수출품목의 수출 증가가 기대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다만 “경제지표의 호조에 따라 미 연준이 점진적으로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되는 바, 재무구조가 취약한 수입자와 거래 시 무역보험 가입 등 적절한 리스크 관리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유럽의 경우, 저유가와 중앙은행의 양적완화, 유로화 약세 정책의 효과로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주요국을 중심으로 완만한 회복세가 예상되나, 경제 구조개혁과 공공 부문 부채조정이 계속되고 있어 본격적인 성장세를 위해서는 중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할 전망이다.


백승택 파리 지사장은 “프랑스는 유로존 재정위기를 겪으면서 경기침체, 높은 실업률 등을 타개하기 위해, 산업별 구조조정, 노동시장 개혁 등의 경제 개혁이 진행 중”이라면서, “전통적 수출품목 외에 디지털 헬스케어, 정보통신기술 등 신성장동력 산업에 대한 양국의 관심과 미래 성장가능성을 감안할 때, 이 분야에 대한 우리 수출기업들의 적극적인 진출을 통한 시장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전찬욱(북경), 류용웅(상해) 중국 지사장은 “중국은 수출 및 투자 증가세 둔화, 제조업 부진 등의 영향으로 경제성장률이 6%대로 하락하는 등 거시경제 지표는 다소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제1의 수출시장이 성장 둔화라는 ‘위기’ 에 있지만, 한·중 FTA 비준으로 우리 수출기업들에게는 13억 중국 시장이 더욱 활짝 열리는 ‘기회’ 또한 함께 찾아왔다.”며 “중국을 한국의 확대된 ‘내수시장’으로 접근하면 수출의 새로운 동력으로 삼을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송윤재 동경지사장은 “엔화약세 지속으로 일본 내 수입물가가 상승하면서 우리 수출 기업들의 고전이 예상되지만, 성장전략으로 인한 구조개혁과 민간 소비 심리 회복은 경기회복에 도움이 될 전망”이라며, “특히 부가가치가 높은 프리미엄 농수산 가공품에 대한 수요는 꾸준할 것”으로 예상했다.


러시아, 브라질 등 신흥국 수출대금 미결제 위험도 상승


수출 기업들의 최대 관심사인, 수출대금 결제위험도와 관련해서는 원자재 및 유가 하락에 따른 교역조건 악화에 따라 원자재 수출 의존도가 높은 러시아, 브라질 등 신흥국에서 수출대금 미결제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돈성 상파울루지사장은 “브라질, 아르헨티나, 베네수엘라 등 원자재 수출의존도가 높은 중남미 국가들은 원자재의 주요 소비처인 중국의 수요부진, 재정악화, 정치불안 등으로 경기회복이 지연될 것”이라며, “전통적 수출 주력상품인 IT기기 등을 중심으로 선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단, 중남미 경제가 전반적으로 침체되는 가운데, 파나마 등 미국과 교역비중이 높은 중미에서는 미국의 양호한 성장세 전망에 따른 호재가 전망된다. 신상일 파나마지사장은 “파나마는 2016년 운하확장공사 완공에 따라 항만 건설 등 정부 주도 인프라 확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모스크바의 김재윤 지사장은 “서방의 경제 제재와 저유가, 중국 경제의 성장 둔화 등으로 경제에 직접적 타격을 입으며 내년에도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며 대금결제 지연 가능성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유가 추가 하락시 러시아 경제가 큰 영향을 받게 되며 러시아 의존도가 큰 CIS지역에도 부정적 영향이 예상되는 바,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영수 뉴델리지사장은 “인도의 경우, 중국 저가 철강의 공급증가와 경기부진에 따른 철강수요 감소 등으로 대부분의 철강기업들이 영업적자를 기록중이고, 금융기관 자금조달 등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등 위기상황을 맞고 있다”고 전하며, “국내 관련 수출기업들은 투자 및 수출시 유의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무역보험공사의 국외 지사장들이 우리 중소·중견 수출기업들에게 2016년 상반기 세계 각 지역별 최신 경제전망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제공하기 위해 실시한 것으로, 지역별 거시경제 전망과 우리기업의 수출환경은 대체적으로 양호할 것으로 예상된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인과동체(因果同體)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우리는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로 인해 거대한 산 전체가 탔다”는 기사를 보고,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원인이 되어, ‘거대한 산 전체가 탔다’는 결과를 만들었다고 이해한다.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은 원인(原因)과 결과(結果)라는 인과관계(因果關係) 속에 존재할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사람들은 원인과 결과를 구분하여, 원인에서는 취지와 목적을 찾고, 결과에서는 완성도에 따라 만족이나 좌절을 하게 된다. 하나의 단순한 사건으로만 보면, 위 사건에서 ‘거대한 산 전체가 탄 것’이 결과로 끝나고 말지만, 삼라만상 전체의 시간과 공간 속의 연속성 차원에서는 위 사건뿐만 아니라, 다른 어떤 사건의 결과라 할지라도, 그 결과는 다시 새로운 원인이 될 수밖에 없다.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거대한 산 전체를 태우고, 산 전체가 타서 나무들이 다 죽고, 나무들이 다 죽어 산사태가 나고, 산사태가 남으로 계곡이 생기고, 계곡이 생겨 사람들이 모이고,,, 하나의 담배꽁초 사건이 계속 다른 사건으로 이어지는 연속성에서, 우리는 삶 속의 결과가 결과로 끝나는 것은 하나도 없고, 결과는 새로운 원인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