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3.2℃
  • 구름조금서울 -6.7℃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0.8℃
  • 흐림강화 -7.0℃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상의회장단, 올해의 한자는 ‘뛸 跳(도)’

모두가 힘 합쳐, 경제 재도약의 희망 기원

URL복사



전국상공회의소 회장단은 ‘도약하다’, ‘도전하다’ ‘뛰다’는 뜻을 지닌 ‘도(跳)’를 올해의 한자로 선정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최근 전국상의 회장단·서울상의 회장단·서울상의 상공회 회장단 등 110여명을 대상으로 ‘작년과 올해를 대표하는 한자’를 조사한 결과, 올해를 대표하는 한자로 ‘跳’(뛸 도)가 ‘42.5%’로 가장 많이 꼽혔다고 밝혔다. 


이어 ‘바라다’, ‘희망하다’는 뜻의 ‘희(希)’ 18.9%, ‘살다’, ‘생존하다’는 ‘활(活)’ 9.4%, ‘통하다’는 ‘통’(通) 9.4%, ‘열리다’는 ‘개’(開) 4.7% 등의 한자가 선택됐다. 


‘도’가 선정된데 대해 대한상의는 2015년 힘들고 어려웠던 상황을 뛰어넘어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는 상공인의 희망이 담긴 것으로 풀이했다. 


‘뛸 도’자로 만들어진 단어는 ‘도약(跳躍)’이 대표적이다. 도약은 ‘몸을 솟구쳐 뛰어 오른다’는 뜻으로 더 높은 단계로 발전하는 것을 비유한다.


‘바랄 희’와 연관된 단어는 ‘희구(希求)’, ‘희망(希望)’, ‘희원’(希願)이 있다. ‘희구’는 ‘바라고 구한다’는 뜻이고, ‘희망’과 ‘희원’은 앞일에 대하여 어떤 기대를 가지고 바라는 것’이다. 모두 미래에 대한 장밋빛 기대를 반영한 단어다.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은 跳跳舞舞’(도도무무)라는 사자성어를 거론하며 ‘뛸 도’자를 선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도도무무는 흥이 나서 손으로 춤을 추며 발을 구른다는 의미로 조 회장은 “힘들었던 한 해를 뒤로하고 2016년은 우리 국민 모두에게 신나고 흥겨운 일들이 가득한 해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의 한자로 ‘도(跳)’가 꼽힌데 대해 권혁명 한성대 상상력교양교육원 교수는 2016년은 ‘이어도용문’(鯉魚跳龍門)의 한 해가 되기를 바라는 기업인들의 마음이 담긴 것으로 풀이했다. 도용문은 등용문(登龍門)과 함께 과거 급제를 비유할때 많이 쓰이며, 본래 의미는 ‘끊임없이 도전하여 어려움을 극복하고 마침내 큰 성과를 이루어내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최충경 창원상의 회장도 ‘뛸 도’를 선택하며, "한국경제는 현재 어둡고 긴 터널을 지나고 있다“며 ”터널 끝을 향해 혁신과 뚝심으로 쉬지 않고 걸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한편 이강신 인천상의 회장은 “2016년은 20대 국회가 출범하는 해로 소통과 화합을 통해 국가경제를 도약시킬 수 있는 정책을 바련해 주길 바라는 뜻에서 바랄 ‘희’(希)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2015년의 한자 ‘난(難)’ ‘울(鬱)’

울울류류(鬱鬱纍纍) 답답하고, 우울했던 한 해 

 

작년을 대표하는 한자로는 ‘어렵다’, ‘괴롭히다’, ‘막다’를 뜻하는 ‘난’(難)이 48.1%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이어 ‘답답하다’, ‘울적하다’는 ‘鬱’(울) 21.7%, ‘변하다’, ‘달라지다’는 ‘變’(변) 12.3%, ‘어둡다’, ‘안개’를 뜻하는 ‘무’(霧) 4.7% 등이 꼽혔다. 


‘막힐 울’(鬱)을 선택한 정기옥 서울 노원구상공회 회장(서울경제위원장)은 작년 한해를 ‘울울류류’(鬱鬱纍纍)로 평가했다. 정 회장은 울울류류는 정치, 경제, 사회 그 어느 것도 원활하지 못해 답답하고 우울했던 올해 우리 국민과 기업인들의 속마음을 대변하는 사자성어라고 말했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2015년을 ‘다사다난’(多事多難) 한 해라고 회고했다. 이 부회장은 “여러가지 사건도 많고 어려움과 탈도 많았던 한 해였지만 돌아보면 FTA로 세계 3위의 경제영토를 구축했고, 세계 6위의 수출강국, 사상 최고 국가신용등급 획득 등 이뤄낸 성과도 적지 않다”며 “올 한해 기업과 국민, 정부, 국회 등 모든 경제주체가 하나의 팀플레이를 펼쳐 경제재도약이라는 희망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인과동체(因果同體)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우리는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로 인해 거대한 산 전체가 탔다”는 기사를 보고,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원인이 되어, ‘거대한 산 전체가 탔다’는 결과를 만들었다고 이해한다.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은 원인(原因)과 결과(結果)라는 인과관계(因果關係) 속에 존재할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사람들은 원인과 결과를 구분하여, 원인에서는 취지와 목적을 찾고, 결과에서는 완성도에 따라 만족이나 좌절을 하게 된다. 하나의 단순한 사건으로만 보면, 위 사건에서 ‘거대한 산 전체가 탄 것’이 결과로 끝나고 말지만, 삼라만상 전체의 시간과 공간 속의 연속성 차원에서는 위 사건뿐만 아니라, 다른 어떤 사건의 결과라 할지라도, 그 결과는 다시 새로운 원인이 될 수밖에 없다.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거대한 산 전체를 태우고, 산 전체가 타서 나무들이 다 죽고, 나무들이 다 죽어 산사태가 나고, 산사태가 남으로 계곡이 생기고, 계곡이 생겨 사람들이 모이고,,, 하나의 담배꽁초 사건이 계속 다른 사건으로 이어지는 연속성에서, 우리는 삶 속의 결과가 결과로 끝나는 것은 하나도 없고, 결과는 새로운 원인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