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8℃
  • 맑음강릉 20.7℃
  • 맑음서울 24.1℃
  • 맑음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1.5℃
  • 구름조금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1.8℃
  • 맑음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19.8℃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삶의 하모니 (장현수作)

2015년 제1회 아라뱃길 사진 공모전 금상 수상작

URL복사

2015년 10월 국토교통부 주최, ‘제 1회 아라뱃길 사진 공모전’ 수상작










경인 아라뱃길은

인천 서구 오류동에서 서울 강서구 개화동까지 이어지는

18km의 운하로, 한강과 서해를 잇는 뱃길이다.

2009년 착공에 들어가 2012년 5월 개통했으며,

2015년 방문객이 850만 명을 돌파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3쿨1온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너무 달거나 느끼한 음식을 먹을 때, 물보다 탄산음료를 마시면 톡 쏘는 느낌 때문에 입맛이 개운해진다. 탄산음료의 톡 쏘는 느낌은 탄산이 체온으로 인해 급격하게 이산화탄소로 변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기포로 인한 것이라고 한다. 자극성이 강한 음식과 궁합이 잘 맞는 탄산음료로는 콜라, 사이다 등이 있으며, 마시고 나면 시원하다는 느낌이 그 특징이다. 탄산음료는 주로 패스트푸드점에서 시원하고 개운한 맛 때문에 취급하는데, 이는 어디까지나 탄산의 산성 덕분에 이루어지는 작용으로 건강에는 당연히 최악이 아닐 수 없다. 전문가에 의하면, 탄산음료를 마시면 자체의 청량감과 시원함 때문에 일시적으로 갈증이 해소되는 것처럼 느껴질 뿐, 실제 갈증이 해소되지는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우리나라는 학교를 비롯한 청소년 시설에서 탄산음료를 판매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요즘 여의도 정가에서 홍준표 후보가 상승세를 타면서 내년 대선이 이재명 사이다와 홍준표 콜라의 한 판 승부가 될 것이라는 추측이 무성하다. 이 두 후보의 톡 쏘는 스타일이 탄산음료의 시원함과 개운함을 상징하기 때문에 사이다와 콜라라는 별명을 붙여준 것 같다. 그러나 탄산음료의 시원함은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