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3.2℃
  • 구름조금서울 -6.7℃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0.8℃
  • 흐림강화 -7.0℃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4차 산업혁명 시대, 왜 日 의료·헬스케어 산업인가?

URL복사


KOTRA(사장 김재홍)는 28일 의료·헬스케어 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해법으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 일본의 의료·헬스케어 산업: 한일 경협방안 및 대일 진출전략’ 보고서를 발간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수출경쟁력 강화 기획 연구의 일환으로, ICT와의 활발하게 융합하고 있는 일본 의료․헬스케어 시장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일본에서의 헬스케어 산업은 의약품, 의료기기, 간병서비스 등이 핵심을 차지하는 가운데 보다 광범위한 산업분야를 포함한다. 


초고령사회에 직면한 일본은 ICT와 융합된 의료·헬스케어 산업을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국가차원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 특히 의료정보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단계별로 제도를 개선하고, 불필요한 규제를 지속적으로 완화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그 결과 일본에서는 ICT가 융합된 의료·헬스케어 분야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환자의 건강상태나 병의 감지·관리·예측하는 새로운 기술과 제품이 이미 상용화됐고, 맞춤형 의료서비스와 재택의료·원격의료 서비스사업이 본격화되기 시작하였다. 즉,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ICT 기술 융합이 일본 의료·헬스케어 산업분야의 패러다임 변화*를 촉진하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있는 것이다.
 * 생물학자 르로이 후드(Leroy Hood)에 의하면, IT·BT 융합은 의료·헬스케어 산업 패러다임을 4P(Predictive:예측, Preventive:예방, Personalized:맞춤형, Participatory:참여확대) 중심으로 전환 촉진


일본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향후 ICT와 융합된 일본 헬스케어 시장규모는 ’13년 169조 원(16조 엔)에서 ’30년 392조 원(37조 엔)으로 급증할 전망이다. 의약품․의료기기만 놓고 봐도 일본은 2014년 기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따라서 우리 기업은 새로운 첨단 의료기술 제품 및 서비스로 더욱 커질 일본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이를 바탕으로 경쟁력을 업그레이드 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할 것이다.


보고서는 의료·헬스케어 분야 일본의 정책변화와 대일수출 경쟁력을 분석해 일본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유망분야와 진출방안을 제시했다. 의료기기·헬스케어 분야에서는 ICT 기술이 융합된 생체현상계측·진단기, 의학영상정보시스템과 높은 경쟁력을 확보한 임플란트 제품이 대일진출 유망분야로 제시되었다. 일본시장 진출에 성공한 우리 기업의 사례는 공통적으로 브랜드 인지도가 약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확연히 앞선 기술력을 인정받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진출 전략임을 말해주고 있다. 그리고 일본 의료시장의 특수성(기존 레퍼런스에 민감, 의료기관 직접 타겟팅, 철저한 AS 요구 등)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진출 이후 매출확대의 결정요인이라는 점도 인식해야 한다.


의약품과 관련해서는 일본의 복제의약품 및 바이오시밀러 보급 확대정책이 우리 기업의 대일수출 기회를 확대할 전망이다. 특히, 우리가 경쟁우위를 확보한 바이오시밀러를 주목해야 한다. 한-일 바이오시밀러 협력(공동 연구개발·판매, 글로벌 공동진출)은 대일 수출확대는 물론 우리의 산업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실질적인 대응전략이 될 수 있다. 


한편, 보고서에서는 향후 급성장이 예상되는 신흥국의 의료·헬스케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ODA를 활용한 맞춤형 패키지 수출전략(인프라 정비, 인재육성, 현지의료 고도화)을 적극 추진하는 점을 주목할 것을 당부한다. 또한 의료기기 승인관련 한-일 상호인증협정 체결, 한-일 클러스터간 협력, 인재 육성·인적 교류를 통한 기술협력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윤원석 KOTRA 정보통상지원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의료·헬스케어 산업은 ICT와의 융합으로 의료비 지출억제 뿐만 아니라 건강수명 연장과 신산업을 창출하는 견인차로서 기대가 높다”고 강조하면서, “우리도 ICT 융합 의료·헬스케어 산업을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산업 환경을 재정비하고, 급속한 성장이 예상되는 일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수출전략을 치밀하게 수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인과동체(因果同體)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우리는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로 인해 거대한 산 전체가 탔다”는 기사를 보고,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원인이 되어, ‘거대한 산 전체가 탔다’는 결과를 만들었다고 이해한다.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은 원인(原因)과 결과(結果)라는 인과관계(因果關係) 속에 존재할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사람들은 원인과 결과를 구분하여, 원인에서는 취지와 목적을 찾고, 결과에서는 완성도에 따라 만족이나 좌절을 하게 된다. 하나의 단순한 사건으로만 보면, 위 사건에서 ‘거대한 산 전체가 탄 것’이 결과로 끝나고 말지만, 삼라만상 전체의 시간과 공간 속의 연속성 차원에서는 위 사건뿐만 아니라, 다른 어떤 사건의 결과라 할지라도, 그 결과는 다시 새로운 원인이 될 수밖에 없다.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거대한 산 전체를 태우고, 산 전체가 타서 나무들이 다 죽고, 나무들이 다 죽어 산사태가 나고, 산사태가 남으로 계곡이 생기고, 계곡이 생겨 사람들이 모이고,,, 하나의 담배꽁초 사건이 계속 다른 사건으로 이어지는 연속성에서, 우리는 삶 속의 결과가 결과로 끝나는 것은 하나도 없고, 결과는 새로운 원인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