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3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19.9℃
  • 박무대구 19.5℃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3.1℃
  • 맑음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0.6℃
  • 구름조금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LG CNS, 말레이시아 최대 택배사 포스라쥬 물류센터 구축 및 본격 가동

URL복사


LG CNS(대표 김대훈)가 유럽 기업이 독식하던 물류 설비를 국내 기업 최초로 국산화한 데 이어 말레이시아에 수출, 현지에 스마트 물류센터를 구축하고 본격 가동에 나섰다고 24일 전했다. 

LG CNS는 최근 말레이시아 1위 택배사인 포스라쥬(PosLaju)의 우편물류 집중처리센터(Integrated Parcel Center, 이하 IPC) 구축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LG CNS는 기존에 100% 수작업으로 운영되던 포스라쥬 물류센터에 자동화된 물류허브센터를 구축, IT솔루션을 포함한 소터(화물을 분류하는 물류설비) 설비 일체를 공급했다. 

말레이시아 전자상거래 시장은 해마다 30% 이상 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포스라쥬 택배 물량이 2010년 대비 3배 이상 급증, 더 이상 수작업으로 처리할 수 없는 한계에 직면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 지난해 LG CNS가 IT솔루션과 자동화 설비를 적용한 물류허브센터 구축에 돌입했다. 올해 2월부터 시범 가동하기 시작해, 3개월 만에 2017년 예상 물동량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 

LG CNS의 자동화 설비는 고객들의 사용환경에 따라 SW를 먼저 설계한 뒤 이에 기반해 물류 설비를 ‘맞춤형’으로 제작,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한다. 기존 유럽기업들의 설비는 사전에 사양과 규격이 정해져 있어 고객들의 다양한 환경에 적용하는데 많은 불편을 겪었으며, 유지보수 또한 어려운 상황이었다. 

특히 LG CNS는 말레이시아의 택배 시장 특성을 반영해 약 1mm 두께의 봉투 화물까지 자동 분류(말레이시아는 우편봉투까지 택배 취급)하는 한편, 접수처리 과정 없이 미리 요금이 부과되어 있는 택배 봉투를 구입해 발송하는 경우, 수기로 작성된 우편번호를 자동 인식해 분류하는 등 특화된 기술을 적용했다. 

또한 현장 작업자들의 화물 이동 동선을 줄이고 작업자 별 처리 화물이 골고루 분배되도록 레이아웃을 설계함으로써 운영을 최적화했다. 포스라쥬는 자동화 물류센터 가동 이후, 수도권 내 기존 물류센터의 운영 인력을 절반 이상 줄일 수 있게 됐다.

LG CNS는 이번 포스라쥬 물류센터를 성공적으로 구축함으로써, 글로벌 강자인 유럽 기업과 견줄만한 설비 기술력을 입증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100% 외산 소터를 사용하고 있는 국내외 하이엔드 소터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와 중국 물류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시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김태극 LG CNS 부사장은 “물류센터 분야의 토털 IT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해 국내 물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대한민국 물류IT 수출을 견인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진보은행 보수은행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나는 요즘 대선정국 상황에서 여와 야가 싸우는 모습이 그리 나쁘지만은 않다고 생각한다. 내가 여나 야 어느 쪽에도 치우쳐 있지 않기 때문이다. 만약 내가 어느 한 쪽에 치우쳐 있다면, 나도 상대당을 비방하면서 여와 야의 싸움이 우리나라를 혼란에 빠트리고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러나 북한 같이 하나의 당이 지배하는 구조에서는 권력에 의한 부조리가 절대 드러날 수 없지만, 양당이 주축을 이루고 있는 우리나라이기에 대장동사건이나 고발사주사건 같은 굵직한 사건들이 옳건 그르건 수면 위로 올라와, 향후 더 발전적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게 다행이 아닐 수 없다. 어찌 보면, 국가는 남녀가 만나서 결혼하고 자식을 낳아 양육하는 하나의 가정 같기도 하다. 세계 각국을 보더라도,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모든 국가는 진보가 더 강하건 아니면 보수가 더 강하건 일단 진보와 보수의 세력으로 나뉘어져 있다. 특히 자유와 평등을 지향하는 민주주의 국가는 진보와 보수라는 세력이 만나, 서로의 가치가 결합되면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여, 국민에게 유익을 주는 공동체라고 볼 수 있다. 그러기에 자식을 낳은 부모 중 한 명이 죽거나 집을 나간다면, 자식은 어렵게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