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2 (토)

  • 맑음동두천 23.6℃
  • 맑음강릉 25.5℃
  • 맑음서울 25.2℃
  • 맑음대전 26.7℃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7.2℃
  • 맑음제주 26.9℃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4.7℃
  • 맑음금산 25.8℃
  • 맑음강진군 28.3℃
  • 맑음경주시 27.9℃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바다를 가르는 홍차전쟁1

<1866년 티 레이스 중의 바다 위 아리엘호와 태핑호> 1926년, 잭 스펄링, 유화,

URL복사


<1866년 티 레이스 중의 바다 위 아리엘호와 태핑호> 1926년, 잭 스펄링, 유화,


1866년 9월 6일 런던의 템즈강 하구, 역사상 가장 흥분되고 땀을 쥐게 하는 레이스의 마지막을 향해 네 척의 배는 혼신의 힘을 다해 항구로 들어오고 있었다.


아리엘호의 선원들은 맹렬하게 자신들을 추격하는 태핑호를 따돌리려 혼신의 힘을 다했다.


이 청나라의 푸저우 항에서 런던으로 향하는 이 레이스에 참가한 배는 2년 전 건조된 아리엘 호, 레이스 3년 전 진수되었던 태핑호 그리고 서모필레 호와 블랙아델 호였다.


 배들의 위치는 신문을 통해 시시각각 런던시민들에게 알려졌고 거의 비슷한 속도로 레이스를 펼치는 티 클리퍼(Tea Clipper)들의 속도경쟁을 두고 도박사들의 내기가 속출했다. 당일 아침, 마침내 항구에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배는 아리엘 호였다.


아리엘호가 도착했음을 알리는 환호와 박수가 끝나기도 전인 10분후 이번에는 태핑호가 항구에 입항했고 수 시간 후 세리카 호가 들어왔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진보은행 보수은행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나는 요즘 대선정국 상황에서 여와 야가 싸우는 모습이 그리 나쁘지만은 않다고 생각한다. 내가 여나 야 어느 쪽에도 치우쳐 있지 않기 때문이다. 만약 내가 어느 한 쪽에 치우쳐 있다면, 나도 상대당을 비방하면서 여와 야의 싸움이 우리나라를 혼란에 빠트리고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러나 북한 같이 하나의 당이 지배하는 구조에서는 권력에 의한 부조리가 절대 드러날 수 없지만, 양당이 주축을 이루고 있는 우리나라이기에 대장동사건이나 고발사주사건 같은 굵직한 사건들이 옳건 그르건 수면 위로 올라와, 향후 더 발전적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게 다행이 아닐 수 없다. 어찌 보면, 국가는 남녀가 만나서 결혼하고 자식을 낳아 양육하는 하나의 가정 같기도 하다. 세계 각국을 보더라도,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모든 국가는 진보가 더 강하건 아니면 보수가 더 강하건 일단 진보와 보수의 세력으로 나뉘어져 있다. 특히 자유와 평등을 지향하는 민주주의 국가는 진보와 보수라는 세력이 만나, 서로의 가치가 결합되면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여, 국민에게 유익을 주는 공동체라고 볼 수 있다. 그러기에 자식을 낳은 부모 중 한 명이 죽거나 집을 나간다면, 자식은 어렵게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