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16.6℃
  • 흐림서울 20.6℃
  • 대전 19.3℃
  • 대구 20.3℃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24.0℃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8.6℃
  • 맑음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18.5℃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마음의 거울

URL복사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4288.10.16 / 마음의 거울 / The Mirror of Heart

세상사람 다 속여도, 심경, 너는 속아지 않으리,

I'll never deceive you (mirror of heart)

 

위 내용은 1955년 아버님이 카투사(KATUSA)시절 일기장 표지에 써놓은 문구다.

 

내가 중3 , 사전의 힘을 빌려서라도 영어를 어느 정도 해석할 수 있다고 판단한 할머님은 나에게 위 일기장을 내놓으셨다.

 

그러니까 할머님은 내가 한 살때, 세상을 떠나신 아버님의 유품을 15년 정도 가지고 있다가 손자에게 보여주었던 것이다.

 

그 뒤로 지금까지 마음의 거울은 나의 좌우명 같은 존재였고, 그래서 내 주변에서 나로 인해 일어나는 상황이나 사건들에서 반사되는 나의 마음의 모습을 보기 위해 노력하면서 살아왔던 것 같다.

 

어제 저녁 늦은 시간에 최근 주변 사람들로부터 상처받은 마음도 달랠 겸, 서재에서 과거에 읽었던 책 한 권을 찾다가, 아버님의 일기장  마음의 거울을 발견하고 한참 동안 나를 돌아볼 수 있었다.

 

내 마음을 정확히 볼 수 있는 거울은 무엇일까?

 

우리는 흔히 사람의 감정과 생각이 잘 나타나 있는 얼굴을 마음의 거울이라고 한다.

 

그러나 얼굴이 마음의 거울이라면, 그  마음의 거울인 얼굴을 다시 거울로 봐야 볼 수 있으니 뭔가 맞지 않는 것 같다.

 

얼굴은 내가 보는 것이 아니라, 상대가 보는 것이기에, 얼굴을 통해서 내 마음을 본다는 의미의 마음의 거울이라는 표현은 맞지 않다는 생각이다.

 

얼굴이 마음의 창은 될 수 있어도 마음의 거울은 될 수 없다는 말이다.

 

그러니까 무언가가 마음의 거울이 되기 위해서는 내가 무언가를 보고 내 마음을 볼 수 있어야 한다.

 

마음의 거울은 내가 주체가 되어 내 마음을 보는 것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자신의 얼굴이나 외모를 볼 수 있는 일반 거울은 누구나 가지고 있지만, 자신의 마음을 볼 수 있는 거울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흔치 않은 것 같다.

 

실제 마음의 거울이 없다보니 상상으로만 자신의 마음을 생각해야 하고, 그래서 자신의 마음 상태를 점검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아예 마음이 병들어 있는 것 조차 모르고 사는 것 같다.

 

유행가 가사 얼굴만 예쁘다고 여자냐, 마음이 고와야 여자지처럼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나 자신의 마음을 비춰볼 수 있는 마음의 거울하나 정도는 가지고 있어야 한다.

 

어제 저녁 아버님의 일기장(마음의 거울)을 보고, 나는 아버님의 마음의 거울을 통해 나의 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었고, 그래서 아픈 상처도 깨끗이 씻고, 작지만 새로운 비전도 발견할 수 있었다.

 

어느 날 물을 마시러 호숫가에 갔다가 수면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반했던 나르시스처럼 나도 훗날 내 일기장(마음의 거울)을 보면서 이렇게 아름다운 사람이 있었나?”라고 감탄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마음의 거울을 매일 깨끗이 닦아서 내 마음을 정확히 볼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도,,,,

 

내가 아는 분 중에 L권사는 성경이 자신의 마음을 볼 수 있는 마음의 거울이고, K서예가는 글씨가, 모 키친그룹 회장은 닭이 마음의 거울이다.

 

그들은 성경이나 글씨나 닭을 볼 때마다, 자신의 마음을 바라보면서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기 때문이다.

 

나는 단상(칼럼)을 쓰거나 읽을 때, 내 마음을 가장 잘 볼 수 있어, 나에게 있어 마음의 거울은 단상이 아닐 수 없다.

 

우리 모두가 마음의 거울을 하나씩 가지고 있다면, 우리 사회가 더 아름다워 질 것이다.

 

[단상]

감옥이나 병마와 같은 마음의 거울이 주어지기 전에 내 스스로 더 멋진 마음의 거울을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미 마음의 거울을 가지고 있다면, 주말 주일에 잘 닦아서 깨끗한 마음의 거울로 다음주를 시작해보시기 바랍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허수아비 논법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아침 차를 타고 수도권 외곽을 달리면서 황금빛으로 물든 가을 들녘을 볼 수 있었다. 나는 20년 전, 모 신문사에 기고한 칼럼 ‘옐로우 카드’에서 “노랗게 물든 가을 황금들녘이 정부와 사회와 국민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주고 있다”고 언급한 이후, 매해 가을 들녘을 볼 때마다 옐로우 카드를 연상해왔다. 그래서 어제 가을 황금들녘이 우리나라에 주는 경고의 메시지도 생각해봤다. 나는 “대선정국으로 인해 불거진 굵직한 사건들을 제대로 매듭 짓지 않고, 정쟁으로 대충 넘긴다면, 우리나라의 미래가 밝지 않다.”는 황금들녘이 주는 경고의 메시지를 쉽게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우리 국민이 진영논리에 의해 한쪽으로 치우쳐 편향된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거나, 특히 대선후보들의 공약이나 경선 토론회에서 주장하는 정책에 대해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한다면, 역시 우리의 미래가 밝지 않다.”는 메시지로도 들렸다. 어제 오후 돌아오면서 차를 잠깐 세우고 아침에 지났던 가을 들녘을 자세히 봤더니, 탐스러운 낟알을 노리는 참새 떼를 쫓아내기 위해 나무, 짚, 옷가지 등으로 만든 농부 모습의 허수아비도 여기저기 서있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허수아비가 거리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