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3.2℃
  • 구름조금서울 -6.7℃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0.8℃
  • 흐림강화 -7.0℃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로봇, 물류 노동자 변신…"1시간에 상자 800개 옮겨”

- 보스턴 다이내믹스, 물류창고 로봇 ‘스트레치’ 공개
- 물류업계 로봇 도입 가시화

URL복사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물류창고용 로봇 '스트레치'를 공개했다.








로봇 개 '스팟'의 동생이 등장했다. 이번에 공개된 로봇은 흡착식 ‘스마트 그리퍼’를 탑재한 산업용로봇이다.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미국의 로봇 개발사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물류창고용 로봇 '스트레치'(Stretch)를 공개했다고 씨넷 등 외신들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트레치 로봇은 "창고 시설과 유통센터를 위해 특별히 설계된 최초의 상업용 로봇"으로, 로봇 팔 끝에 달려있는 진공 흡착식 ‘스마트 그리퍼’가 상자를 들어올려 손쉽게 옮길 수 있다. 스트레치는 시간당 최대 800개의 상자를 이동시킬 수 있으며, 최대 23kg의 무게를 한번에 들어올릴 수 있다.


보스턴다이내믹스는 29일 스트래치 로봇이 많은 상자를 이동시키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초반에는 보스턴 다이내믹스 동료인 스팟도 등장한다.

(▶자세히 보기 https://bit.ly/3wcUHBN)


스트레치 로봇은 현재 개발 중이며,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이 로봇을 테스트 할 고객을 찾고 있다. 회사 측은 2022년에 스트레치 로봇을 정식 출시할 계획이며 아직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로버트 플레이터(Robert Playter) 보스턴 다이내믹스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스트레치는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이동성과 인식, 조작 분야의 발전을 결합해 가장 다루기 까다롭고 손상을 입기 쉬운 상자 처리 작업을 처리한다”고 밝혔다.


보스턴 다이나믹스의 이족보행 로봇 아틀라스


스트레치 로봇은 보스턴다이내믹스 로봇 라인업 중 가장 실용적인 로봇처럼 보인다고 씨넷은 평했다.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에는 다재다능한 사족보행 로봇 스팟과 휴머노이드 로봇 아틀라스 등이 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인과동체(因果同體)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우리는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로 인해 거대한 산 전체가 탔다”는 기사를 보고,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원인이 되어, ‘거대한 산 전체가 탔다’는 결과를 만들었다고 이해한다.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은 원인(原因)과 결과(結果)라는 인과관계(因果關係) 속에 존재할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사람들은 원인과 결과를 구분하여, 원인에서는 취지와 목적을 찾고, 결과에서는 완성도에 따라 만족이나 좌절을 하게 된다. 하나의 단순한 사건으로만 보면, 위 사건에서 ‘거대한 산 전체가 탄 것’이 결과로 끝나고 말지만, 삼라만상 전체의 시간과 공간 속의 연속성 차원에서는 위 사건뿐만 아니라, 다른 어떤 사건의 결과라 할지라도, 그 결과는 다시 새로운 원인이 될 수밖에 없다. 등산객이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거대한 산 전체를 태우고, 산 전체가 타서 나무들이 다 죽고, 나무들이 다 죽어 산사태가 나고, 산사태가 남으로 계곡이 생기고, 계곡이 생겨 사람들이 모이고,,, 하나의 담배꽁초 사건이 계속 다른 사건으로 이어지는 연속성에서, 우리는 삶 속의 결과가 결과로 끝나는 것은 하나도 없고, 결과는 새로운 원인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