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3.1℃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현대글로비스, '중국~유럽 철도 물류' 판 키운다

中최대 물류사 '창지우'에 자회사 '아담폴' 지분 30% 매각
양사 시너지…글로비스 유럽 철도 인프라 + 창지우 TCR 운송 물량
중국~유럽 철도 기반 운송 브랜드 'ECT(Euro China Train)' 론칭

URL복사



현대글로비스는 3일 중국 최대 민영 물류 그룹 '창지우(長久)'와 손잡고 중국-유럽 간 물류 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폴란드에 위치한 현대글로비스 유럽법인 자회사 '아담폴(Adampol)'의 지분 일부를 창지우에 매각하고 파트너십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자사가 보유한 유럽 철도 환적(換積) 인프라에 창지우의 방대한 중국 발 유럽 운송 물량이 더해지면서 강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해운 운임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철도가 유럽 행 물류운송의 대안으로 떠오른 만큼 두 기업의 합력이 큰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창지우그룹과 아담폴 지분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현대글로비스는 아담폴 지분 100% 중 30%를 창지우에 매각하고 투자 파트너로서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1997년 설립된 창지우는 베이징에 본사를 두고 완성차 물류, 신차 판매, 특장차 생산, 자동차 금융 등의 사업을 하고 있다. 2019년 그룹의 전체 매출은 약 7조원으로 그해에만 중국에서 생산된 60여 개 자동차 메이커의 완성차 약 320만대를 육상과 철도로 운송했다.

현대글로비스 유럽법인이 2014년 인수한 아담폴은 폴란드 동부 국경 인근 말라쉐비체(Malaszewicze)에 철도 화물 환적 시스템을 갖춘 기차 터미널을 운영하고 있다.

두 회사의 협업을 통해 클로비스는 막대한 중국횡단철도(TCR, Trans china railway) 운송 물량을 확보하고 있는 창지우와 협업해 큰 상승효과를 낼 수 있다. 창지우는 완성차 1만대 포함 연간 약 4,100 FEU(1FEU=4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의 물량을 블록트레인(급행 화물열차)에 실어 중국과 유럽을 오간다.

TCR은 칭다오(靑島)/시안(西安)/충칭(重慶) 등 중국 각지에서 카자흐스탄과 러시아 등 독립국가연합(CIS) 국가를 거쳐 유럽 각 지역으로 연계되는 철도노선이다. 중국과 유럽은 두 레일의 간격인 '궤간'이 1435㎜인 표준궤를, CIS의 국가들은 1520㎜인 광궤를 사용한다.

때문에 TCR은 중국과 카자흐스탄 국경에서 화물을 환적한 뒤 유럽에 입문하면서 한 번 더 환적을 해야 한다. 유럽국경을 넘는 창지우의 기차가 아담폴의 말라쉐비체 환적 시스템을 전용으로 이용하면 화주의 비용 절감과 일정 관리에 유리하다.

또한 창지우가 기존에 보유중인 대규모 TCR 물량을 통해 가격 경쟁력도 갖출 수 있어 중국과 유럽의 신규 화주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글로비스 측은 전했다.

이와 관련, 현대글로비스는 두 기업의 장점을 결합한 공동사업으로 중국-유럽 철도 운송 전문 브랜드 'ECT(Euro China Train)'를 론칭한다. TCR을 이용해 차별화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현무암 알리야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45년 전 고등학교 2학년 때, 제주도 수학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내 가방 안에는 귤 한 박스와 용두암 해변에서 주운 주먹만한 현무암 하나가 들어 있었다. 나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친구들도 부모님 선물로 귤을 사왔고, 육지에서는 볼 수 없는 제주도를 상징하는 현무암을 하나씩 주어왔다. 수학여행 다녀온 후, 귤은 먹어서 없어졌지만, 현무암은 오랫동안 보존이 가능해서 현무암을 볼 때마다 제주도를 기억할 수 있었다. 작년에도 제주도 여행을 다녀왔는데, 45년 전, 용두암에서 주운 현무암이 생각나서 우도 해변에서도 자그마한 현무암 하나를 주었다. 그런데 펜션 사장이 제가 주어온 현무암을 보더니, 현무암을 가지고 나가다가 공항 검색대에 걸리면 벌금을 내야 한다고 귀뜸해줘, 펜션 뜰에 놓고 왔다. 어제 딸이 남편과 함께 시부모님을 모시고 제주도 여행을 간다고 연락이 와서, 현무암을 절대 가지고 나오면 낭패당한다고 알려줬다. 불과 3년 전까지만 해도 제주도에서 현무암을 가지고 나가다가 공항에서 회수된 양이 매주 컨테이너 2-3개 이상이었다고 한다. 제주도가 2012년부터 제주도의 돌을 보존하기 위해 타 지역으로의 반출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것은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