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흐림동두천 4.7℃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6.6℃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코로나로 막힌 '하늘길'…지난해 항공여객 68.1%↓

지난해 항공여객 3940만명…1998년 이후 3번째 낮아

URL복사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항공여객이 전년(1억2337만명) 대비 68.1% 감소한 394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998년 이후 역대 3번째 낮은 실적이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항공운송시장 동향을 14일 발표했다.

먼저 국제선과 국내선 여객은 전년 대비 각각 84.2%, 23.7% 감소한 1424만명, 2516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0년(4197만명) 이후 최저 실적이다. 항공 여객이 4000만명 이하를 기록한 것은 국제통화기금(IMF) 위기 직후인 1998년(3361만명)과 1999년(3789만 명) 이후 약 20년 만이다. 지난해 초 코로나19 확산으로 급감한 항공여객은 하반기 2차 유행이 진행되면서 전년 대비 크게 줄었다.

항공화물은 국제선(수하물 제외)의 경우 2019년 282만톤에서 지난해 283만톤으로 1만톤(0.4%) 늘었다. 반면 여객 수화물 실적을 포함한 항공화물은 같은 기간 427만톤에서 325만톤으로 102만톤(23.9%) 줄었다.

지역별 항공여객을 살펴보면 △일본(88.2%↓) △중국(87.8%↓) △아시아(83.4%↓) △미주(72.3%↓) △유럽(82.2%↓) 등 전 노선이 감소했다.

일본노선 여객의 경우 수출규제 조치와 무비자입국 금지, 코로나19 영향까지 겹치면서 전년 대비 88.2% 감소했다. 일본노선의 연간 국제여객의 비중은 15.6%를 차지한다.

중국노선은 지난해 2월부터 운항편수가 급감한 뒤 일부 노선 운항 재개, 정기·부정기 노선 추가 재개가 있었지만 전년 대비 여객은 87.8% 감소했다. 지난해 국제여객의 15.8% 비중을 차지했다.

미국노선 여객은 전년 대비 72.3% 감소했다. 연초 성장세였으나 3월 급락 후 큰 변화가 없었다. 지난해 여객의 9.2%를 분담했다.

중국와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노선 또한 팬데믹의 영향으로 급락해 여객은 전년 대비 83.4% 감소했다. 지난해 여객의 42.4%를 분담했다.

공항별로는 △인천(83.1%↓) △제주(89.4%↓) △김포(87.3%↓) △김해(88.0%↓) 등 전 공항이 감소했다. 제주노선은 양양(535.7%), 포항(100.2%) 공항 외 노선의 여객은 전년 대비 감소했고, 내륙노선은 광주~김포(71.4%), 김포~김해(13.2%), 김포~여수(23.2%) 노선에서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그 외 노선에서 감소했다.

항공사별로는 국내 대형 항공사의 경우 전년 대비 82.3%, 저비용항공사는 86.7% 감소했다. 국내 대형항공사의 국내여객 운송량은 829만명으로 전년 대비 40.4% 감소했다.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전년 동월 실적을 상회하며 성장했지만 연간 1687만명을 수송하며 전년 대비 11.5% 감소했다.

2020년 팬데믹으로 국내외 운휴 여객기가 증가하면서 화물은 전년 대비 23.9% 감소했다. 수하물 제외 화물은 전년 대비 0.6% 감소에 그쳤다.

국제화물은 전 지역의 수하물 감소로 전년 대비 23.5% 감소했으나 수하물 제외 항공화물은 미주(12.8%)·중국(4.6%)·기타(1.2%)지역이 전년대비 증가했다.

우리 항공사의 수하물 제외 화물의 운송실적은 전년 대비 8.1% 성장하며 201만톤을 기록했다. 국내화물은 내륙 노선(53.3%↓)과 제주(26.8%↓) 노선 모두 감소해 전년 대비 29.7% 하락한 18만톤으로 집계됐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올해에도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지원과 더불어 항공업계의 빠른 수요회복과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빚진 자가 되자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시골에서 목회하는 잘 아는 K 목사가 여자 성도와 불미스러운 관계로 인해 곤경에 처했다는 소식을 듣고 K 목사와 사모를 만났다.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오해로 인해 발생한 억울한 사건이었지만, 그래도 목사와 사모는 주변의 따가운 시선과 가까운 지인들까지도 외면하고 있는 현실을 극복하지 못하고 매우 불안에 떨고 있었다. 자신들은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는 자괴감에 빠져 있는 K 목사와 사모를 위로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대화하는 동안 계속 생각해봤다. 나는 불현 듯 어머니가 살아생전 본인 스스로가 많은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존재감을 느끼지 못하고 계시다가도 우리 집보다 훨씬 잘 사는 이웃집 아주머니가 돈을 빌려달라고 하면 신나서 좋아했던 기억이 떠올랐다. 누군가를 도와준다는 것만큼 자신의 존재감을 상승시키는 것이 없다는 것을 어머니는 경험으로 알고 계셨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나는 사골에서 목회하는 K 목사가 어려운 형편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K 목사에게 존재감을 실어주기 위해 “사실 내가 어려워서 돈을 좀 부탁하기 위해 왔다”고 거짓말을 했다. 그러자 K 목사는 갑자기 자신의 누나에게 전화해서 돈을 보내달라고 말하면서 신이 났고,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