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2.7℃
  • 흐림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1℃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2.2℃
  • 맑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1.8℃
  • 흐림제주 6.6℃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1℃
  • 구름많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낭만의 협궤철도 수인선, 최신 복선전철로 부활

인천~송도 7.4㎞ 구간 연장 개통

URL복사

수인선(水仁線) ‘인천~송도’구간(7.4㎞)이 2월 27일 연장 개통된다.


1995년 폐선됐던 수인선이 오이도~송도 간 4개 역사(인하대·숭의·신포·인천역)를 신설해, 최신식 복선전철로 다시 개통된다.


수인선은 1937년 7월 19일 개통돼 1995년 12월 31일까지 58년간 인천과 시흥, 안산, 수원에 이르는 전장 52㎞ 구간의 여객과 화물운송을 담당한 철도로, 중부내륙지방과 인천항 간 화물의 수송기능이 주를 이뤘다.



당시로서는 수원과 인천 간 인적 물적 교류의 획기적인 수단이었지만, 광복 이후 국철로 흡수되고, 도로교통이 발달하면서 점차 화물운송기능의 역할을 줄어 들어, 농민이나 어민, 통학생 등의 제한적인 여객수송기능을 담당하며 명맥을 유지하게 됐다.


그러다가 수도권 개발의 가속화로 여객마저 급감해 결국 철도청에서는 송도~한양대 앞 간 26.9㎞를 1994년에, 한양대 앞~수원 간 20㎞를 1995년에 폐선, 개통 58년 만에 수인선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됐다.


내년 12월 한대앞~수원 19.9㎞ 구간이 3단계 추가 개통을 완료하면 전 구간(52.8㎞)이 다시 열려, 22년 만에 다시 부활하는 셈이다.


시 관계자는 “수인선의 부활이 수도권 서남부 지역 주민의 교통편의 증진과 대중국 무역 활성화 등의 효과 뿐 아니라, 인천의 원도심지역의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수인선 구간이 모두 개통되면 수원~인천 전철 소요시간이 90분에서 55분으로 대폭 단축될 예정이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Core Group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민주당의 이재명 경선후보를 대선후보로 만든 1차 핵심그룹은 지금도 대선 승리를 위한 선거캠프에서 2차 핵심그룹으로 이재명 대선후보를 돕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의 윤석열 경선후보를 대선후보로 만든 1차 핵심그룹은 대선 승리를 위한 선거캠프에서 다 빠졌고, 새로운 2차 핵심그룹이 윤석열 대선후보를 돕고 있다. 이재명 대선후보의 1차 핵심그룹이 워낙 강해서 2차 핵심그룹으로 이어지는 상황이나, 윤석열 대선후보의 1차 핵심그룹이 2차 핵심그룹으로부터 윤핵관이라는 공격을 받고 선거캠프를 떠난 상황을 우리 국민은 어떻게 볼까? 고대 그리스에서는 왕족이나 귀족의 아이가 태어날 때, 산모를 도와주는 산파와 아이가 잘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몽학선생이 한 생명을 전인적으로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산파는 노비 중에서 출산 경험이 있고 지혜로운 여자이어야 했고, 아이가 태어나기 직전부터 태어날 때까지 안가에서 산모의 출산과 건강을 도와주었다. 몽학선생도 노비 중에서 건강하고 영특한 남자가 뽑혔고, 왕족이나 귀족의 아이가 성인(16세)이 될 때까지 아이 옆에서 일상적인 시중을 들고 학교까지 안전하게 인도하는 일을 맡았다. 산파는 산모와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