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구름조금동두천 -2.9℃
  • 맑음강릉 2.7℃
  • 구름조금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2.7℃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2.8℃
  • 구름많음고창 0.1℃
  • 구름조금제주 8.6℃
  • 흐림강화 -0.2℃
  • 맑음보은 0.0℃
  • 구름조금금산 1.6℃
  • 맑음강진군 -2.0℃
  • 구름조금경주시 -1.4℃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동방 등 6개 물류업체, 선박부품 운송 입찰서 ‘담합’

공장위, 동방‧글로벌‧세방‧CJ대한통운‧KCTC‧한국통운 등에 68억 과징금

동방 등 6개 물류업체가 선박부품 운송서비스 입찰 과정에서 담합을 저질러 69억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이들은 약 14년 동안 34건의 입찰에서 담합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현대중공업이 발주한 조선부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담합을 저지른 동방, 글로벌, 셋방, CJ대한통운, KCTC, 한국통운 등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68억3900만원을 부과했다고 7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은 현대중공업이 대형선박 조립에 필요한 선박거주구(Deck House), 엔진케이싱(Engine Casing) 등 조선부품을 의미하는 중량물 운송용역 수행사업자 선정방식을 수의계약에서 2005년부터 입찰 방식으로 바꾸자 사업자들은 입찰에 따른 운송 단가 인하를 우려해 담합을 시작했다.

이들은 2005년부터 2018년까지 약 14년 동안 현대중공업이 발주한 총 34건의 중량물 운송용역 입찰에서 사전에 물량배분, 낙찰예정자(또는 우선협상자) 및 투찰가격을 합의했다.

이 가운데 동방, 글로벌, 세방은 2005년부터 2014년까지 31건의 개별입찰에서 제조사별 또는 운송구간별 낙찰예정자와 낙찰가격에 합의했다.

또한 이들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현대중공업이 발주한 3건의 통합입찰에서 목표가격(예정가격)이 낮다는 이유로 입찰을 유찰시키기로 사전에 합의한 뒤 우선협상자를 미리 정하고, 유찰시 우선협상자가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입찰가격에도 합의했다.

공정위는 동방에 27억8800만원, 세방에 18억9900만원, 글로벌 6억9200만원, KCTC 6억3000만원, 한국통운 4억9300만원, CJ대한통운 3억3700만원 등 총 68억39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조선업의 침체로 어려움을 겪던 현대중공업이 발주하는 중량물 운송용역 입찰에서 협력관계에 있던 운송사업자들이 장기간 담합을 유지하면서 운송비용을 인상시킨 입찰담합 행위를 적발·제재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운송분야의 비용 상승을 초래하는 입찰 담합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적발시 엄중 제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서울 35개 전통시장 먹거리‧특산품‘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 □ 광장시장 빈대떡, 뚝도시장 건어물, 서울약령시장 한방제품, 강동명일시장 천연염색 모자와 스카프까지… 서울지역 전통시장의 대표 먹거리와 특산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 서울시는 11월 8일(금)~9일(토) 양일간 서울광장에서「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내 20개 자치구 35개 전통시장이 참여하며, 주간시장(10시~18시)과 야시장(17시~22시)으로 나눠 특색 있는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다. □ 전통시장은 예부터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을 넘어 각 지역의 독특한 생활문화를 보여주는 공간이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진출과 시민들의 생활방식 변화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현실이다. □ 이번에 개최하는 ‘전통시장박람회’는 각 시장별로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상품홍보는 물론, 전통시장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상인연합회 주최가 되어 각 자치구별 대표 전통시장을 선정하고 판매물품에 대한 원산지, 가격 등에 대한 꼼꼼한 사전심사를 거쳐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 또한 프로그램도 상인들이 직접 구성해 상인-시민의 화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