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동두천 8.5℃
  • 흐림강릉 14.5℃
  • 흐림서울 11.1℃
  • 구름많음대전 10.1℃
  • 구름조금대구 9.9℃
  • 맑음울산 12.4℃
  • 구름많음광주 10.7℃
  • 맑음부산 14.7℃
  • 흐림고창 8.3℃
  • 맑음제주 14.2℃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7.0℃
  • 흐림금산 7.0℃
  • 구름많음강진군 8.2℃
  • 구름조금경주시 8.2℃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국제민간항공기구, '항공안전 기여 모범국' 한국에 감사패

 

우리나라가 세계 항공안전에 기여한 공로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4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40차 ICAO 총회에서 ICAO는 항공안전 증진을 위해 마련된 국제 기준을 잘 이행한 한국, 프랑스, 싱가포르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우리나라는 ICAO 국제기준 이행 관련 전문인력을 2005년부터 ICAO에 지속해서 파견했고, 2013년 이후 각 회원국의 국제기준 이행 현황 모니터링(감시)에 필요한 IT시스템을 개발하고 유지하는데 기술력도 제공해왔다.

 

아울러 이번 총회를 통해 한국 대표단은 ICAO 이사국 위상에 걸맞은 역할을 수행하며 국제항공 안전 증진·발전에 계속 기여하겠다는 의사를 ICAO 측에 전달했고, 개발도상국 항공인력 교육 훈련을 위한 '한국-ICAO 교육 훈련 협력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2020년부터 연 300명 이상의 개도국 종사자를 대상으로 교육 훈련을 진행한다.

 

대표단은 총회에서 다른 회원국들과의 실무 협의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예를 들어 러시아와는 양국 간 항공제품 수출·입 시 인증 절차를 간소화하는 '항공인증업무 협력 약정서'를 맺고, 국내에서 운영 중인 러시아제 헬기(51대)의 안전 관련 기술협력도 약속받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ICAO 총회에서 우리나라는 이사국에 일곱 번째 연임됐다"며 "이사국으로서 국제 항공 안전에 더 기여하기 위해 개도국 기술지원 등을 중심으로 협력 활동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