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화)

  • 구름조금동두천 14.0℃
  • 구름조금강릉 17.2℃
  • 박무서울 17.6℃
  • 박무대전 18.6℃
  • 박무대구 21.9℃
  • 박무울산 22.1℃
  • 광주 21.8℃
  • 박무부산 22.5℃
  • 흐림고창 19.1℃
  • 흐림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6.1℃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롯데정보통신, 차세대 택배 시스템 구축으로 물류IT 사업 가속화

계약부터 집배송 관리, 사고처리 접수, 평가, 정산에 이르는 택배 전 업무를 하나로 통합

롯데정보통신(대표 마용득)이 롯데글로벌로지스(대표 박찬복) 차세대 택배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물류 정보기술(IT) 사업을 확대한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기존에 계약 관리 △집배송 관리 △거래처 업무 지원 △화물추적·사고 처리 △서비스 품질 관리 △정산 관리 등 단위별 시스템이 존재해 한눈에 현황을 파악하는 것이 불편했다.

차세대 프로젝트는 계약부터 집배송 관리, 사고처리 접수, 평가, 정산에 이르는 택배 전 업무를 하나로 통합하고 프로세스를 개선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집배송 구역 데이터를 건물 단위로 세분화해 물류 센터 내 오분류 물량이 감소됐다. 배송 기사가 하루 동안 배달할 택배량을 계산하는 예정물량 정확도가 향상돼 택배 지연 사례를 줄였다.

정산 업무도 빨라졌다. 매월 몇 천만건 운송 정보가 발생하는 택배업무는 제품, 배송 거리 등에 따라 요율이 달라 정산이 까다롭고 복잡하다. 새롭게 개선된 프로그램은 업무 프로세스를 근본 개선해 대리점 수수료 정산 업무를 줄였다.

IT인프라 이중화로 보안을 강화하고 프라이빗 클라우드 엘클라우드(L.Cloud)를 적용해 설, 추석 명절 등 물량이 집중되는 시기에도 과부하 없이 안정적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바일 서비스를 추가해 기업고객이 애플리케이션에서 화물 추적, 출고·반품 실적 확인, 미배송 현황 등 다양한 정보를 손쉽게 확인한다.

마용득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글로벌로지스 비즈니스 경쟁력 향상과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에 이바지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우수한 레퍼런스와 노하우를 기반으로 물류 IT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