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5 (수)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6.3℃
  • 구름조금서울 14.9℃
  • 박무대전 13.1℃
  • 박무대구 13.4℃
  • 맑음울산 15.4℃
  • 구름많음광주 14.9℃
  • 맑음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3.0℃
  • 구름많음제주 18.8℃
  • 구름조금강화 14.0℃
  • 맑음보은 11.5℃
  • 구름많음금산 12.0℃
  • 흐림강진군 14.0℃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인천공항 물류단지, 수소연료 지게차 도입

 

인천국제공항 물류단지에 수소연료전지를 사용하는 지게차가 도입된다.

 

24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인천국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수소지게차용 연료전지팩 제작사 및 공항 내 4개 물류업체와 '수소연료전지 지게차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이 날 행사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을 비롯해 수소연료전지팩 제작사 ㈜가온셀과 공항 물류업체 동아물류㈜, ㈜세인티앤엘, 에이치로지스틱스㈜, 인천공항포워딩소장협의회 대표자 및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공항물류단지 내에서 사용 중인 약 500여대의 디젤 및 노후 전기지게차를 단계적으로 수소연료전지 지게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번에 도입할 지게차에 사용되는 수소연료전지팩은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한 제품으로 약 5분 충전 시 8시간 연속 운영이 가능해 지금 사용하고 있는 지게차 대비 작업효율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배기가스 배출이 없어 조업환경 개선과 근로자의 건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공공기관 최초로 수소연료전지 지게차를 도입하게 됐다. 이와 함께 지난 7월 체결한 수소충전소 설치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연내 인천공항 하늘정원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고 공사 업무용 차량과 공항 내 순환버스를 수소차량으로 순차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물류단지 내 수소지게차를 단계적으로 도입함으로써 작업효율과 조업환경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며 "공사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뒷받침하는 한편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의 제품을 공항운영에 적극 도입해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