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0℃
  • 흐림강릉 20.1℃
  • 서울 20.6℃
  • 대전 24.0℃
  • 박무대구 22.8℃
  • 흐림울산 23.2℃
  • 박무광주 23.9℃
  • 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3.9℃
  • 박무제주 25.0℃
  • 구름조금강화 20.8℃
  • 흐림보은 22.7℃
  • 구름많음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대한해운, 초대형 원유운반선 명명식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은 전날 전남 영암에 위치한 현대삼호중공업에서 30만t 규모의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GS에너지 허용수 대표의 부인인 정혜신 여사가 대모로 나섰으며 선박의 이름은 'SM VENUS1'호로 지었다. 이 배는 향후 5년간 GS칼텍스가 구입한 원유를 한국으로 운송할 예정이다.

대한해운은 1976년 전용선 사업을 시작한 이래 GS칼텍스와는 처음으로 2척의 원유 운송 장기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기간산업의 주요 원자재인 액화천연가스(LNG), 철광석, 석탄, 니켈, 자동차 운송에서 원유 운송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 중이다.

우오현 회장은 명명식에서 "이번 선박은 대한해운이 GS칼텍스의 원유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는 첫 번째 선박으로 의미가 깊다"며 "SM그룹의 해운 3사인 대한해운, 대한상선, SM상선이 함께 노력해 세계적인 해운 그룹으로 그 위상을 떨치겠다"고 말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