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9.9℃
  • 맑음고창 8.1℃
  • 구름많음제주 15.0℃
  • 맑음강화 5.0℃
  • 구름조금보은 1.3℃
  • 구름조금금산 1.6℃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제주해운항만물류공사 설립 사실상 백지화

중국 사드보복 크루즈선 입항 급감으로 수익성 타격
2030년 제주신항만 개발 완료후 필요시 재검토 방침

제주도가 제주 해운·항만·물류사업을 통합 관리하기 위해 추진했던 '제주해운항만물류공사' 설립이 사실상 백지화됐다. 

 

중국 정부의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보복으로 제주 입항 크루즈가 끊기면서 수익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제주도는 선진화된 항만관리·운영 시스템 및 전문조직 구축을 통한 대내외적 위상 강화가 필요하다는 주문이 제기되자 지난해 4~9월 지방공기업평가원에 의뢰해 '제주해운항만물류공사 설립 타당성 용역'을 추진했다. 

 

용역결과 경제적 타당성 등이 있다고 결론이 나자 제주도는 지난해 7월까지 해운항만물류공사를 설립키로 했다.

 

공사 수익의 대부분은 크루즈 입항에 따른 터미널이용료와 항만시설이용료다.  

 

그런데 지난해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태로 인해 제주 입항 크루즈가 끊기면서 공사 설립의 경제적 타당성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게 됐다.

 

올해에도 1월부터 7월말까지 크루즈선의 제주 입항은 9차례에 그쳤다. 게다가 내년에도 22회만 입항계획이 잡혀있다.

 

결국 도는 지난 8월 정기인사 및 조직개편에 맞춰 해운항만공사설립팀을 해체하고 제주신항만 개발이 완료되는 2030년 이후 공사 설립 필요시 재추진키로 결정했다.

 

도 관계자는 ""해운항만물류공사의 수익 대부분이 크루즈선 입항에 따른 터미널이용료 등인데 중국발 크루즈가 끊기면서 별도 공사 설립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